cttour

검색

맞춤형 견적서비스

예약문의

  • 이      름  
  • E-MAIL  
  • 문의내용

> 성지안내 > 여행지 정보 > 성지순례를 통해 믿음과 신앙심을 돈독히 한다.

성지순례는?



1. 성지 - Holy Land 거룩한 땅
성지(Holy Land-거룩한 땅)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태어나시고 생활하시다가 십자가에 못박혀 죽고 부활한 땅인 팔레스티나(Palaestina)를 가르키는 용어로서 하느님이 인류사에 직접 관여하신 이스라엘의 역사가 이루어진 땅을 말한다. 성역(聖域-Holy places-거룩한곳)과는 정확한 의미에서 구별된다.

엄격한 의미에서의 성지인 팔레스티나에서 유명한 성역들로는 나자렛, 베들레헴, 요르단 강, 가나, 타브가, 가파르나움, 코라진, 베사이다,필립보의 가이사리아, 갈릴래아 호수, 타볼 산, 예리고, 베다니아,예루살렘 등을 들 수 있다.

이외에 성인 유적지나 순교 사적지, 기적이 일어난 곳이나, 신성하다고 판정하는 것(성인의 유해,유품 등)들을 보존하는 장소도 넓은 의미의 성역에 해당된다.
2. 성지순례 - Pilgrimage
1. 정의

하느님과 예수 그리스도와 관련된 성스러운 땅 즉 성지와, 순교자들의 유해가 안치된 곳이거나 성인들의 유적지인 성역을 방문하여 경배를 드리는 신심 행위를 성지순례라 한다. 신자들은 기도하는 마음으로 이들 성지를 찾아가 축제와 전례에 참석하며, 그 장소에 얽힌 종교적인 전승을 실존적으로 체험하고 신앙공동체의 정체성과 일체감을 확인하게 된다.
2. 성지순례의 기원

구약에서 이스라엘 민족의 역사는 예루살렘을 향한 순례의 여정이었으며 신약시대에 와서는 예수 그리스도의 수난, 부활, 승천 후 성모님은 예수님이 승천하신 후 매일 예수님이 십자가를 지고 가신 그 길을 찾아 가셨다고 한다. 이렇게 따라 밟은 길이 최초의 십자가의 길로, 그 길을 가장 처절히 사랑과 눈물로 걸으시면서 아들이 마지막 걸은 길 위에 떨어진 땀방울의 냄새와 십자가상에서 흘린 핏방울의 흔적만이라도 찾으려 했을 것이다.
3. 역사적 변천 과정

<초기>
콘스탄틴 대제(306-337)와 그 어머니 성녀 헬레나(250-330)는 325-330년에 팔레스티나에서 예수님의 무덤을 발견하고 그곳에 성묘성당을 건축함으로써 성지순례를 활성화 시켰다. 그 후 예로니모(Hieronymus. 347-419/420)성인에 의해서 이 지역들이 교회의 성지로 자리잡게 되었고, 6세기 이후 점차 범위가 넓어지면서 많은 순교자들의 피로 물들어진 로마로 순례가 성행하게 되었다. 8세기 이후부터는 성지순례는 신자들의 의무라고 할 정도로 관습화 되었다. 당시의 성지순례는 긴 여행과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견뎌내야만 했으므로 그리스도교 신심이라는 의미와 극기와 고행의 요소가 내포되어 있었다.
<중세>
중세 시대 신자들의 성지순례는 엄격한 봉건 사회에서 신분과 빈부의 차별 없이 고행자로서 하느님 앞에 동등한 영원의 구원을 위하여 거룩한 성지로 향하였다. 1300년의 성년 선포 이후 성지순례는 더욱 큰 의미를 갖고 이루어지게 되었다.
<종교 개혁 이후>
16세기 종교 개혁자들은 상업적이거나 미신적인 의미로 오용되는 순례를 비판 하였다. 이들은 순례를 신자로서의 의무로도, 순례를 통하여 얻어지는 영적인 은총으로도 보지 않았다. 그러나 프랑스 대혁명 이후 순례의 르네상스 시대가 전개 되었으며 점차 성모님 발현지인 멕시코의 과달루페, 프랑스의 루르드, 포르투칼의 파티마 등이 새로운 순례지로 신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20세기 초에는 순례를 보다 학술적인 관심에서 과학 만능주의와 실증론의 영향으로 순례가 행해지는 경향이 커 갔다.
4. 의미와 정신

"주님께 힘을 얻어 순례길에 오른 사람 복되어라. 메마른 골짜기를 지나갈 적에 거기에서 샘이 터지고 이른 비가 복을 내려 주리라. 그들은 오르고 또 올라 시온산에서 마침내 하느님을 뵙게 되리라"
[시편 84, 5-7]

서울: 04996 서울특별시 광진구 면목로 32(군자동470-1) │ 대구 : 41933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 20(계산동 2가 71)
대표: 이기수│전화: 02-2281-9070│팩스: 02-2299-2170
사업자등록번호: 501-81-15062 │ 관광사업자등록번호: 제2008-000022호
COPYRIGHT (C) 2016 CATHOLIC TIMES All rights reserved.

하단로고